09월 19일(목)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번 찾기  |  사이트 맵

마라톤 뉴스
건강뉴스
달리기 코스
훈련법
달리기 입문
대회 준비
마라톤 생리학
달리기 부상 보고
여성과 달리기
식이요법
복장과 용품
울트라 마라톤
스트레칭
육상 칼럼
런닝 다이어트
수영이론
철인3종 칼럼
철인3종 국내 대회일정
육상/철인3종 사진실
근육강화 웨이트
각 종목별 훈련스케줄
자료실
세계육상권 자료실
올림픽 자료실
관련 사이트
마라톤 동호회
연골손상은 하루, 근육손상은 3일 만에 정상회복

등록자 철인선수 등록일 2008-02-22 13:41:30 조회수 1,537
가을철을 맞아 전국 각지에서 마라톤 대회가 한창이다. 코스도 5㎞, 10㎞, 21㎞ 등의 단축마라톤부터 42.195㎞의 풀코스, 3일 이상에 걸쳐 60㎞~200㎞를 뛰는 울트라 마라톤까지 다양하다.

문제는 마라톤이 신체에 가져다주는 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우려의 목소리 또한 만만치 않다는 점이다. 이 가운데 하나가 마라톤이 무릎 연골을 손상시킨다는 지적이다. 그렇다면 정설처럼 알려진 이 같은 지적이 과연 사실일까?

이에 대해 한 관절전문병원에서 흥미로운 연구결과를 내놨다.

결론부터 말하면 건강한 일반인이 마라톤을 뛰었을 때 일정 거리에서부터는 연골손상이 나타나기 시작하지만 만 하루가 지나면 이처럼 손상된 연골이 정상으로 회복된다는 것이다.

연세사랑병원 관절센터 고용곤 원장팀이 오는 20일부터 `세계 운동 생화학회'에서 발표할 이번 연구결과를 미리 살펴본다.

■ `연골손상지표' 하루만에 정상치 회복  
이번 조사는 지난 9월17일 강화도에서 열린 마라톤대회에서 풀코스(42.195㎞)에 참가한 11명의 아마추어 선수들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실험방법은 마라톤을 하는 동안 연골손상의 지표인 `COMP'(cartilarge oligomeric matrix protein)의 변화를 측정해 연골 손상 정도를 살펴보는 것이다. COMP는 연골에 포함되어 있는 단백질 성분 중 하나다. 연골이 손상되면 이 성분이 연골에서 떨어져 나가 혈액 속을 돌게 된다. 때문에 혈액 속의 COMP의 양을 측정하면 연골손상의 정도를 알 수 있다.

이미 선진국에서는 COMP를 연골손상의 지표로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혈액 속의 COMP의 양을 측정하는 키트(실험용지)가 없다. 이번 실험은 연세사랑병원이 스웨덴으로부터 키트를 연구용으로 수입해 이뤄졌다.

조사팀은 실험대상자들을 대상으로 마라톤 뛰기 전, 10㎞, 20㎞, 30㎞, 42.195㎞ 완주 후 각각 채혈해 분석한 다음 연골 손상 회복을 알아보기 위해 마라톤 대회다음날부터 6일 동안 각각의 혈액을 채취했다.

이후 혈액 속에 포함된 COMP의 농도변화를 살펴봤다.

분석결과 10㎞를 뛴 후 COMP의 농도가 뛰기 전에 비해 50% 증가했다. 하지만 10㎞ 이후부터 20㎞, 30㎞, 42.195㎞를 완주할 때까지 COMP의 농도에 별다른 변화는없었다.

또 완주 후 하루가 지나자 올라갔던 COMP의 수치가 정상치에 가깝게 돌아왔다.

이번 실험결과만 놓고 보면 마라톤의 풀코스를 달리더라도 하루 정도 충분히 쉬어주면 무릎연골에는 크게 손상을 주지 않는 것이다.

하지만 60㎞ 이상을 뛰는 울트라 마라톤의 경우는 손상 정도가 달랐다. 분석결과 100㎞를 뛴 후에는 COMP의 수치가 60% 정도 증가했으며 100㎞ 이상부터는 눈에띄게 높아져 200㎞에 이르자 무려 300% 정도가 증가했다. 따라서 울트라 마라톤의경우 연골 손상을 일으킬 수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는 게 조사팀의 분석이다.

■ `근육손상지표'는 3일 뒤 정상치 회복
조사팀이 같은 방식으로 조사한 근육손상지표 `CPK'(creatinine phosphate kinase) 수치의 경우는 마라톤의 거리에 비례해 증가했다.

42.195㎞ 완주 후에는 CPK의 농도가 200% 가량 높아졌으며 완주 후 다음날에는300%로 증가, 근육 손상이 가장 심했다. 하지만 완주 후 3일째부터 CPK의 수치가 안정시와 비슷해졌다.

■ 마라톤 후 5일 정도 휴식 필요
연세사랑병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연골 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한 몇 가지 방법을 제안했다.

▷ 출발 전 스트레칭은 필수

마라톤을 뛰기 전 10~15분 정도 무릎 관절을 부드럽게 돌려주고 무릎 부위를 주물러 근육을 풀어준다. 마라톤 경기가 끝난 후에도 시작 전과 마찬가지로 스트레칭은 필수다.

▷ 신발 선택도 중요

신발은 착지할 때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쿠션화를 신도록 한다. 사이즈를 고를때는 발 길이는 물론 발의 너비까지 고려하는 것이 좋다.

▷ 바른 자세도 뛰어라

뛸 때는 발뒤꿈치가 먼저 땅에 닿게 하면서 발의 앞쪽으로 굴러가듯 해야 무릎에 부담을 덜어 줄 수 있다. 보폭은 너무 크게 하지 않는다. 허벅지와 종아리의 각도변화가 커지면 무릎연골 손상을 부추길 수 있기 때문이다.

어깨너비 정도의 보폭이 적당하다. 특히 내리막길에서는 무게 중심이 앞으로 쏠려 무릎의 부담이 더 커지므로 평소보다 조금 보폭을 작게 하는 게 좋다. 그 외에무릎에 보호용 테이프를 붙이거나 압박붕대, 무릎보호대를 착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 하체 근력 강화운동을 꾸준히 하라

무릎손상을 예방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하체 근력강화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다. 하체근육이 발달하면 무릎 연골에 가해지는 압력을 줄여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체 근력강화에는 자전거 타기나 스텝퍼, 빠르게 걷기, 쪼그려 뛰기 등의 운동이 도움이 된다.

▷ 마라톤 후 적어도 5일은 쉬어라

이번 실험결과에서 알 수 있듯이 연골 손상이 회복되기 위해서는 하루 정도면충분하지만 근육 손상이 회복되기 위해서는 3일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 따라서 좀더 확실한 근육회복을 위해서는 5일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 부상을 입었을 때는 달리지 마라

부상이 있다면 달리는 것을 중지하고 행사요원이나 주변 사람들에게 자신의 상태를 알려야 한다. 그 다음 손상 부위에 부목을 대어 움직이지 않도록 한다. 괜히잘못 만졌다가는 뼈와 연골은 물론 근육이나 혈관 손상을 부추길 수 있다.

출혈을 동반하는 경우라면 먼저 지혈을 한 후 부목을 댄다. 그 다음 반드시 전문의의 진찰 및 검사를 받아야 한다.

(도움말 :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원장)

| 마라톤 1개월 직전 최대의 적은 「감기」
| 마라톤으로 손상된 무릎연골 하루면 회복

   

광고/제휴 문의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