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2일(목)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번 찾기  |  사이트 맵

마라톤 뉴스
건강뉴스
달리기 코스
훈련법
달리기 입문
대회 준비
마라톤 생리학
달리기 부상 보고
여성과 달리기
식이요법
복장과 용품
울트라 마라톤
스트레칭
육상 칼럼
런닝 다이어트
수영이론
철인3종 칼럼
철인3종 국내 대회일정
육상/철인3종 사진실
근육강화 웨이트
각 종목별 훈련스케줄
자료실
세계육상권 자료실
올림픽 자료실
관련 사이트
마라톤 동호회
갑작스러운 발뒤꿈치 통증, 왜일까?

등록자 철인선수 등록일 2008-02-26 19:05:13 조회수 2,146
  • 마라톤, 조깅, 오래 걷기 등의 운동은 건강에도 좋고 스트레스도 해소한다. 그러나 지나친 운동은 발 건강을 해친다. 발뒤꿈치 통증이 나타나면 족저근막을 의심해볼 수 있다.
    족저근막은 발바닥 전체에 퍼져있어 뛰거나 걸을 때 발바닥에 가해지는 충격을 흡수한다. 이러한 족저근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 족저근막염이다.
    족저근막염은 오래 걷거나 오래 뛰거나 높게 점프 후 착지하는 등 발바닥 부위를 무리하게 사용해서 나타난다. 또한 평소 안 하던 운동을 갑자기 시작하거나, 체중이 급격히 불어나 발바닥에 무리한 하중이 가해져 생기기도 한다. 교사나 미용실 직원 등 오래 서 있는 직업을 가진 경우에도 발병빈도가 높다.
    증상은 발뒤꿈치 부분에 통증이 나타난다. 발뒤꿈치 부분을 손가락으로 누르면 매우 아프다. 발바닥이 붓고, 오랫동안 앉아 있다가 일어날 때 힘들다. 발바닥을 위로 제쳤을 때 통증이 생긴다. 특히 자고 일어나 첫발을 내디딜 때 발바닥 통증이 느껴진다면 족저근막염을 의심할 수 있다.
    신촌연세병원 최진태 부원장은 “운동 후 발뒤꿈치가 아프면 대부분 쉽게 나을 것이라 여기고 방치하려는 경향이 있다”며 “하지만 족저근막염은 방치하면 만성통증으로 발전하거나 무릎이나 허리 통증까지 연결될 수 있어 조기치료를 해야 한다”고 전했다.
    치료는 1~2주간 안정을 취하면서 소염진통제를 복용하고, 통증이 심하면 스테로이드 주사로 치료하거나 체외충격파를 이용해 족저근막에 있는 염증을 제거하는 수술로 증상을 완화한다.
    한편 발뒤꿈치 통증이 있다 해서 모두 족저근막염은 아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이나 통풍성 동통, 신경포착 증후군, 아킬레스건염도 발뒤꿈치 통증이 있을 수 있으므로 관절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원인을 찾아야 한다.
    ○ 족저근막염 예방하는 생활지침
    1. 과도한 운동은 자제하고, 운동 후 발이 아프면 안정을 취한다.
    2. 굽이 높거나 바닥이 딱딱해 충격흡수가 안 되는 신발은 피한다.
    (신발에 푹신한 깔창을 끼우거나 두터운 양말을 신어 발바닥을 보호한다.)
    3. 오래 서 있는 직업은 매시간마다 의자에 앉아서 휴식하고 발목 스트레칭을 한다.
    4. 갑자기 운동을 시작하기보다는 단계별로 서서히 늘려가는 것이 좋다.
    5. 적당한 운동을 통해 평균체중을 유지한다.
    출처: 세계일보

  • | 하지정맥류ㆍ관절염 환자는 조깅ㆍ등산 금물
    | 마라톤 마니아 무릎 관리

       

    광고/제휴 문의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