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월 21일(금)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번 찾기  |  사이트 맵

마라톤 뉴스
건강뉴스
달리기 코스
훈련법
달리기 입문
대회 준비
마라톤 생리학
달리기 부상 보고
여성과 달리기
식이요법
복장과 용품
울트라 마라톤
스트레칭
육상 칼럼
런닝 다이어트
수영이론
철인3종 칼럼
철인3종 국내 대회일정
육상/철인3종 사진실
근육강화 웨이트
각 종목별 훈련스케줄
자료실
세계육상권 자료실
올림픽 자료실
관련 사이트
마라톤 동호회
마라톤이 무릅관절에 미치는 영향

등록자 배달총각 등록일 2008-06-18 10:42:19 조회수 3,360

“마라톤 완주후 최소 5일 쉬어야”…



단기간 반복땐 관절염 생겨

 



 


 

무리한 달리기로 인한 외상성 및 퇴행성 관절염을 예방하기 위해선 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뒤에는 적어도 5일 정도 쉬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관절전문 연세사랑병원(원장 고용곤)은 지난 9월17일 강화도에서 열린 풀코스(42.195㎞) 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11명의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일정 거리(10㎞)에서부터 나타나기 시작한 연골손상변화가 만 하루 뒤 대부분 정상화된 것으로 관찰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실험은 마라톤을 하는 동안 연골손상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인 ‘COMP’가 달리기 전후에 어떻게 변했는지를 측정하는 방법으로 이뤄졌다. COMP는 연골에 포함되어 있는 단백질 성분 중 하나다. 연골이 손상되면 이 성분이 연골에서 떨어져 나가 혈액 속을 돌게 된다. 때문에 혈액 속 COMP 농도를 측정하면 연골손상 정도를 간접적으로 알 수 있다.


 

병원 측은 마라톤을 하기 전과 10㎞,20㎞,30㎞,42.195㎞ 완주 후 대상자들의 혈액을 각각 채혈하고, 다음날부터 6일 동안 매일 혈액을 다시 채취해 분석했다.

분석결과 10㎞를 뛴 후 COMP의 농도가 뛰기 전에 비해 50% 증가했다. 하지만 완주 후 하루가 지나자 COMP 농도가 정상치에 가깝게 돌아왔다. 이는 풀코스 마라톤을 하더라도 하루 정도 충분히 쉬면 더 이상의 무릎 연골 손상은 없다는 뜻이다.



같은 방식으로 근육손상지표(CPK)도 측정했는데, 완주한 뒤 정상치보다 200%,다음 날 300% 증가했지만 완주 후 안정을 취한 3일째부터 회복되기 시작해 5일째부터 정상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곤 연세사랑병원 원장은 “마라톤이 무릎연골을 손상시킬 수 있으나 충분한 근력과 훈련을 하면 한번의 풀코스 마라톤 완주만으로 우려할만한 수준의 연골손상이 일어나진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그러나 단기간 마라톤을 여러번 하거나 무리하게 달리기를 많이 할 경우엔 무릎연골에 지속적인 압박이 가해져 관절염이 촉진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 유연성 떨어지면 부상 달고 산다
| 생명의 신비 '인체의 신비展'

   

광고/제휴 문의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 금지